오카리나의 역사

03356698242f710f556e6432eb35f088_1470911134_9411.jpg



'오카리나(Ocarina)'는 이탈리아어로 '작은 거위' 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sweet potato' 라고 불리기도 한다.
각 나라별로 전해져 내려오는 전통악기는 고유의 이름이 있으나, 오카리나라는 말이 생긴 후 부터 흙으로 만들어졌고 폐관 진동 발음 악기이면 '오카리나'라고 불리우게 되었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의 전통악기인 '훈' 은 '한국의 오카리나'라고 말해도 될 것이다.
오카리나는 인류의 문명이 발달하기 시작한때부터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원시적이지만 흙으로 만든 휘슬(한음을 낼 수 있는 원시적인 악기)이 지속적으로 발전하였으며 각 지역의 특색에 맞는 악기로 제작, 발전되었다. 지역의 분포는 유럽, 아프리카 뿐 아니라 아시아에도 원시적인 오카리나가 발견되었으며, 현재까지 발견된 가장 오래된 오카리나는 잉카문명 지역에서 발굴된 거북모양의 오카리나로 알려져 있다.



03356698242f710f556e6432eb35f088_1470911218_465.jpg

 

현재 거위 모양의 오카리나는 1853년 이탈리아 부드리오 (Budrio) 지방의 조셉 도나티 (Giuseppe Donati) 에 의해 만들어 졌으며, 도나티로부터 3대째 되는 장인인 귀도 치사 (Guido Chiesa) 는 '오카리나의 아버지'란 칭호를 가지고 있다.
이후 여러 장인에 의해 오카리나는 지속적으로 발전되어 왔으며 현재의 13구멍을 가진 오카리나가 탄생되었다.
오카리나가 가진 최대의 단점인 좁은 음역을 벗어나고자 '더블헤드 오카리나 (double-head ocarina, 더블 오카리나)' 나 '14구멍의 오카리나'등으로 지속적으로 연구 발전되고 있다. 현재는 트리플 오카리나(Triple Ocarina), 쿼드러플 오카리나(Quadruple Ocarina)까지 제작되고 있다.



03356698242f710f556e6432eb35f088_1470911301_2397.jpg



우리나라에 오카리나가 알려지게 된 계기는 1986년 일본 NHK-TV 제작의 다큐멘터리 <대황하 (The great yellow river)>의 배경음악이 오카리나로 연주되었었으며, 이 다큐멘터리가 국내 방송사에 의해 방영되면서 국내에 오카리나가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그해 배경음악을 담당했었고 직접 오카리나를 제작, 연주한 노무라 소지로 (Nomura Sojiro) 가 일본 예술인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단독 오카리나 연주회를 가졌었으며, 자리에 참석한 많은 관중들을 아름다운 소리로 감동 시켰다고 한다.
우리나라에 오카리나를 전파 했던 일본의 오카리나 역사는 1920년대에 전해졌으며, 이때부터 오카리나를 제작하는 장인이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오카리나의 역사 임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1092
1 오카리나의 정의 임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727
목록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